현재위치 >  한아봉사회소개                                                                                                                           후원신청하기 > 자료실

      
 








  

    ♠ 한아봉사회의 선교원칙

 

 

1. 선교원칙과 방법

 

1) 본 회의 선교 원칙과 방법은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가르침에 근거하며 성령의 인도하심에 의존함을 대전제로 천명한다. 이것은 지도력과 재정과 신학교육에서 현지인에게 책임을 양도하고 "주님께 맡기는"(행 14:23) 것이며, 성령의 주권적이며 자유로운 사역에 의존하는 것이다.

 

2) 본 회가 지향하는 선교의 구체적인 방법은 사귐을 통한 나눔과 섬김이다. 이제 세계의 모든 교회는 동등한 입장에서 서로 관심을 가지고 서로 도와주며 자신들이 소유하고 있는 자원을 서로 나누어가져야 한다. 사실 제3분지 2 세계 그리스도인의 대다수는 기본적인 필요조차도 충족시킬 수 없는 형편에 처해있는 데 반해, 부유한 그리스도인은, 특히 구미 교회의 그리스도인들은 화려한 생활을 즐기고 있다면 어떻게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선교 사역에서 하나가 될 수 있겠는가? "종의 자기 비움"과 "모든 복음 전달에 있어서 힘은 사랑에 종속됨"을 보여준 예수 그리스도의 선교 방법을 우리의 모범으로 할 때 우리는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다. 즉, 전도란 삶의 기쁨과 고뇌를 함께 나눔으로써, 즉 사람들과의 동일화를 통한 진정한 사귐에서 이루어진다. 사귐과 나눔과 섬김을 통하여 복음은 이해되고 전달된다.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라는 예수님의 초대는 곧 부유한 자를 제외하지 않으면서도 이 세상의 약한 자, 소외된 자, 가난한 자와 동일시하고 그들에게 동참하는 데 있다. 그리고 빈곤과 착취가 현존하는 오늘날의 세계 현실에서 선교는 모든 교회와 그리스도교인으로 하여금 오늘의 가난한 사람들과 복음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수단과 방법을 생각하게끔 초대하며, 사실상 의무임을 말한다. 나눔이란 영적, 물질적, 인적 자원의 나눔이다. 선교는 필연적으로 역경과 고난이 따르는 것을 성경과 교회 역사가 보여준다(고전 1:25). 우리의 모범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성육신과 공생애와 십자가 사건은 영광의 선교보다는 고난의 선교를, 섬김을 받기보다는 섬김을 가르친다. 종의 형체를 입고 스스로 죄인과 같이 되신 예수님의 모범을 따르는 선교는 섬김과 희생의 성육신적 선교이다(막 10:45).

 

3) 전도와 함께 선교의 중요한 일환으로 하는 봉사와 개발은 위로부터 아래로 일방통행적이며, 공동체를 파괴하고 인권을 무시하는 형태가 아니라 인간 생존과 함께 참된 해방을 지향해야 할 것을 인식한다. 학교, 병원, 농업사업 형태의 개발은 기독교인 부자에 의해 가난한 이방 사람들에게 전통적으로 제공된 것과 같은 '봉사'가 아니라 참된 섬김으로 나타나도록 한다.

 

4) 한국교회는 연합과 협력선교를 추구하기보다 개교회주의와 경쟁의식에서 선교하므로 많은 문제점을 야기하고 있다. 이제는 세계 교회의 지체로서 겸손과 섬김으로 연합하고 협력하는 선교를 해야 할 것으로 인식하며 특히 현지인과 현지 교회와 현지 비정부기구들과의 협력을 모색한다. 아울러 현지의 외국인 선교사와 교파가 다른 한국인 선교사들과의 다양한 형태의 협력은 긴급한 과제요, 그 성패 여부는 한국교회 선교의 앞날을 좌우할 정도의 시금석이 될 것이다.

 

2. 선교현장과 선교사역의 초점

 

1 한아봉사회는 우리 한국 교회의 가능성과 한계성을 고려하여 우선적인 선교 대상 지역을 선정하였다. 물론 세계 여러 지역에 수많은 사람들이 지금도 고통 당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있다. 그러나 우선 우리와 가장 가까운 이웃들을 섬기고 사랑을 나눔으로 복음 증거의 사명을 다하고자 한다. 바로 아시아다. 아시아에는 다른 지역에 못지 않게 가장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는 형제 자매들이 많이 살고 있으며, 우리와는 지리적 인접성과 더불어 문화적 역사적 유산을 공유하고 있는 부분들이 많은 지역이다. 따라서 우리가 나눔과 섬김을 실천하는 선교적 사명을 다하고자 할 때, 아시아를 생각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하겠다. 이러한 동기에서 한아봉사회는 아시아를 선교 대상 지역으로 삼으며, 그 중에서도 현재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전쟁의 후유증과 가난으로 고통받고 있는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와 중국 등을 선교 대상 지역으로 삼아 인적 물적 영적 나눔과 섬김을 실천하고 있다.

 

2 한아봉사회는 위에서 제시한 선교 신학과 선교의 원칙 및 방법에 따라 다음과 같은 사역의 초점을 제시하고 실천하고 있다. 이것은 여러 선교 단체들의 개인전도 중심, 교회개척 중심의 선교 활동의 부족한 점을 채우는 의미에서 큰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

1) 아시아 현지교회와사회의 지도자양성

2) 아시아 현지인의 기술직업교육과 훈련

3) 아시아 현지인의 해방을 지향하는 구제, 봉사 및 개발사업

4) 의료지원

5) 에큐메니칼 협력 및 현지 파트너 구축: CCA - D&S (개발과 봉사), URM(도시농어촌선교),IA (국제 문제) 등과 협력및 프로젝트 지원

 

 

 

|  서울 종로구 연지동 136-46 한국기독교회관 605호 / 전화 02-764-2068 / 팩스 02-764-2069 / ksmsa@chollian.net